News
Trending

한국, 외국 학자들은 한일 ​​갈등을 해결하기위한 장기적인 접근을 촉구한다

12 월 10 일 한국과 해외의 학자들은 통일 된 목소리로 한국과 일본의 갈등을 해결하기위한 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 호텔 회장에서 열린 미래 지향적 인 한일 관계 국제 심포지엄에서 일본 식민지 지배 피해자의 관점에서 접근 할 것을 제안했다.

호주 국립 아시아 태평양 외교 대학의 Lauren Richardson 교수는 “피해자와의 면담을 바탕으로이 문제가 일회성으로 해결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는.”

“우리는 양자 관계의 새로운 기본 원칙을 재건해야한다.”

그녀는 “피재자를 중심으로 한 문재인 행정부의 상향식 프로세스는 그러한 새로운 원칙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될 수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교토시 도시샤 대학 글로벌 대학원 교수 인 오타 오사무 (Ota Osamu)는 한국의 과거 식민지 통치와 그 잘못에 대한 정부의 교정 실패를 비판했다.

“1965 년 한일 청구 합의서에는 식민 통치의 역사를 바로 잡기위한 일본의 노력이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 강제 노동 동원 피해자를 찾아 내고 책임을지고 처벌하며 희생자에 대한 사실 찾기 절차가 필요하다. 고난을당한 사람들 “이라고 말했다.

“일본 기업 회사가 피해자의 인권과 존엄성을 우선시하고 과거를 바로 잡기위한 노력을 계속한다면 일본 사회가 인권을 소중히 여기는 세계를 보여줄 것입니다.”

이수훈 전 한국 대사는 현재 경남 대학교 국제 관계학과 교수로, 1998 년 김대중 대통령과 일본 총리 Keizo Obuchi가 공동 선언 한 21 세기를 향한 한일 파트너쉽을 회상했다. 이상적인 양자 관계의 예로서.

“두 지도자 모두 우리에게 겸손과 용서의 중요성을 가르쳤다”며 “저는 역사 관련 문제와 경제와 문화의 협력을 분리하는 소위 2 트랙 접근 방식을 통해 돌파구를 찾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Related Article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